공모전에서의 숏폼 공모전 vs 가로영상

시대가 변화하면서 인터넷 활용도가 높아지면서, 영상 콘텐츠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영상 공모전도 많이 개최되고 있으며, 이 중에서 대표적인 두 가지 공모전인 숏폼 공모전과 가로영상/영화제 공모전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숏폼 공모전

숏폼 공모전은 세로 비율(9:16)의 영상을 요구하며 러닝타임이 10초~1분인 영상들을 의미합니다. 이러한 공모전은 짧은 시간 안에 임팩트를 줄 수 있는 영상을 요구하므로, 반전이나 차별화된 스토리를 표현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러나 러닝타임이 짧아서 비교적 접근성이 높은 편입니다. 또한 기회비용이 적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참가하게 됩니다. 그만큼 경쟁률도 높아서 숏폼 영상을 제작하기 위해서는 짧은 시간 안에 원하는 내용과 차별화된 스토리를 구성해야 하기 때문에, 어려움이 따릅니다.

가로영상/영화제 공모전

반면 가로영상/영화제 공모전은 가로 비율(16:9)의 영상을 요구하며, 러닝타임이 몇 분에서 몇 시간가지 다양합니다. 러닝타임이 길어서 영상 내에서 표현할 수 있는 것이 많아지는 장점이 있습니다.

가로영상/영화제 공모전은 러닝타임이 길어서 접근성이 낮습니다. 또한 기회비용이 많이 들어가기 때문에 지원자 수가 숏폼보다 적습니다. 따라서 경쟁률이 낮아서 상금을 받을 확률이 높아집니다.

결론

처음 해보는 공모전이라면 접근성이 높은 숏폼 공모전을 먼저 도전해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이는 상금을 기대하기는 어렵지만, 경쟁률이 높기 때문에 다양한 경험을 쌓을 수 있습니다.

반면 몇 번의 공모전 경험이 있다면, 가로영상/영화제 공모전을 도전해보는 것도 좋습니다. 이러한 공모전은 러닝타임이 길어서 영상 내에서 표현할 수 있는 것이 많아지기 때문에, 독창적이고 차별화된 작품을 만들 수 있습니다. 또한 경쟁률이 낮아서 상금을 받을 확률이 높아집니다.

어떤 공모전이든, 중요한 것은 자신만의 아이디어와 창의성입니다. 따라서 자신만의 아이디어와 특색 있는 영상을 만들어서 도전해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Leave a Comment